외교부 임수석 대변인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직로 외교부 2층 브리핑룸에서 가진 출입 기자 들과의 정례 브리핑에서 “먼저, ‘태평양 중소기업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 사업’ 중 태평양 드림센터는 이 사업의 개별 프로그램이고, 이 사업은 국제기구인 태평양 도서국 포럼 측의 사업 추진 판단과 요청에 따라서 우리 정부가 지원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지난번에 그리고 오늘 (서울뉴스통신에서)제기한 사항에 대해서는 저희가 계속 검토하고 있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사진 이민희 기자)
외교부 임수석 대변인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직로 외교부 2층 브리핑룸에서 가진 출입 기자 들과의 정례 브리핑에서 “먼저, ‘태평양 중소기업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 사업’ 중 태평양 드림센터는 이 사업의 개별 프로그램이고, 이 사업은 국제기구인 태평양 도서국 포럼 측의 사업 추진 판단과 요청에 따라서 우리 정부가 지원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지난번에 그리고 오늘 (서울뉴스통신에서)제기한 사항에 대해서는 저희가 계속 검토하고 있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사진 이민희 기자)

【서울 = 서울뉴스통신】 이민희 기자 =외교부는 <서울뉴스통신>이 단독 보도하여 촉발된 신안군(박우량 군수) ‘세계섬문화다양성포럼’ 사무국장인 남태평양기구 지사 A씨의 ‘청년 고용 착취 의혹’, ‘수억 원 외교부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지원’, ‘허위 경력 의혹’ 등에 대해 “계속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임수석 대변인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직로 외교부 2층 브리핑룸에서 가진 출입 기자 들과의 정례 브리핑에서 “먼저, ‘태평양 중소기업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 사업’ 중 태평양 드림센터는 이 사업의 개별 프로그램이고, 이 사업은 국제기구인 태평양 도서국 포럼 측의 사업 추진 판단과 요청에 따라서 우리 정부가 지원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지난번에 그리고 오늘 (서울뉴스통신에서)제기한 사항에 대해서는 저희가 계속 검토하고 있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또한, 지난 21일 본지 기자가 만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사회부 직원은 “신안군이 종교 편향적인 관광 사업에 투자를 하는 것에 대해 문체부에서 권고사항이 내려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안군은 12월 8일에 ’세계섬문화 다양성 포럼‘을 대대적으로 진행한다”라는 질문에 “지자체가 특정 종교와 결탁해서 지자체의 예산으로 순례길 등을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며 “특히, 문체부 같은 경우는 전체 기조에 대한 얘기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본지 기자가 만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사회부 직원은 “신안군이 종교 편향적인 관광 사업에 투자를 하는 것에 대해 문체부에서 권고사항이 내려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안군은 12월 8일에 ’세계섬문화 다양성 포럼‘을 대대적으로 진행한다”라는 질문에 “지자체가 특정 종교와 결탁해서 지자체의 예산으로 순례길 등을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며 “특히, 문체부 같은 경우는 전체 기조에 대한 얘기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사진 이민희 기자)
지난 21일 본지 기자가 만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사회부 직원은 “신안군이 종교 편향적인 관광 사업에 투자를 하는 것에 대해 문체부에서 권고사항이 내려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안군은 12월 8일에 ’세계섬문화 다양성 포럼‘을 대대적으로 진행한다”라는 질문에 “지자체가 특정 종교와 결탁해서 지자체의 예산으로 순례길 등을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며 “특히, 문체부 같은 경우는 전체 기조에 대한 얘기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사진은 대한불교조계종 전경. (사진 이민희 기자)

더불어, 대한불교조계종 측은 이어, 신안군에서 12월 8일 열리는 ’세계섬문화다양성포럼‘이 편향적인 종교적 색채 등의 유·무 등에 대해서도 확인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사회부 직원은 “누가 무슨 의도로 전체의 정책을 그런 방향으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느냐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한편, 본지의 기획 탐사취재와 다른 여러 매체의 취재가 보다 본격화할 움직임을 보이자, A씨는 본인의 모든 학력, 경력, 업적과 각종 뉴스 인터뷰를 모아서 자세히 홍보하던 N 사이트 블로그, 인스타그램 사이트 등 자신의 거의 모든 홍보 채널을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현재 본지 <서울뉴스통신>에 내용증명을 보내놓고, ’정정보도‘, ’반론보도‘, ’추후보도‘, ’손해배상‘ 등의 언론조정신청서를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보내왔다.

본지는 정확한 사실 등을 기반으로 법적인 대응을 강하게 가져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