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 서울뉴스통신】 이철수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 곡성구례지사(지사장 홍영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부족해진 동절기 혈액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헌혈 참여 분위기 확산을 위해 사랑의 헌혈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일환으로, 코로나19 장기화에 혈액 보유량 유지가 어려워지는 사회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의하면 원활한 혈액수급이 가능하려면 전국적으로 5일분 이상의 혈액 재고가 꾸준히 유지돼야 한다.

홍영아 지사장은 “코로나19 이후 헌혈 참여자가 감소하면서 국가 혈액수급이 어려워진 상황에 도움이 되기 위해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정기적인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ESG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X곡성구례지사는 주기적으로 단체헌혈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밖에도 저소득층을 위한 행복나눔측량,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등 적극적인 ESG경영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